메이킹 오브 공부의 철학

공부의 발견

지바 마사야 지음 | 박제이 옮김
발행일 2019.2.22
ISBN 9791159313318 03100
사양 면수 192쪽 | 크기 128x188mm
가격 14000원
분류 인문.사회

책 소개

공부의 유토피아 시대.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

일본 철학계의 신성 지바 마사야가 발견한 진짜 공부!

 

우리는 이전과는 달리 클릭 한 번으로 지식과 정보가 무차별적으로 쏟아지는 시대를 살고 있다. 정보가 넘쳐흐르고 있고, 우리가 사용하는 전자 기기들도 모두 접속이 과잉된 도구들이다. 한 번에 한 가지만 처리되지 않고 모든 것이 지나치게 다층적이다. 원하는 모든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공부의 유토피아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공부란 무엇일까? 어떤 공부를 해야만 할까?

저자 지바 마사야는 단순히 지식을 얻기 위한 공부가 아니라 주어진 환경에 동조하며 살아가는 삶에서 벗어나기 위한 보다 깊은 공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한다. 시스템 속에 순응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비판적으로 생각하고 자기 파괴에까지 이르러 변신하게 하는 공부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그가 말하는 깊은 공부는 결국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제작으로 확장된다. 저자는 이번 책《공부의 발견》에서 이 제작론의 관점으로《공부의 철학》을 되돌아보았다.

 

 

저자가 직접 들려주는 공부에 대한 여러 가지 생각과

생생한 저술의 뒷이야기!

 

《공부의 철학》의 내용을 중심으로 도쿄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연한 내용과 질의응답이 책의 첫 장에 나온다. 여기서 욕망 연표 작성법과 저자 나름의 공부 기술인 ‘메타 게임 만들기’ 등의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풀어서 설명하고 있다. 츠타야 서점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를 대담 형식으로 옮긴 장도 있는데, 저자가 이 책의 메인이 되는 장이라고 설명했다. 《공부의 철학》이 어떤 과정에 의해 쓰였는지 자세하게 설명하고, 직접 작성한 메모들을 보여주며 독자로 하여금 저술의 과정을 전부 따라갈 수 있게 한다. 이후의 장들은 저자의 유소년기로 거슬러 올라가 유년시절의 놀이가 공부와 어떻게 연관되었는지, 그리고 자유로운 글쓰기가 왜 필요한지 등 여러 분야를 아우르는 ‘공부’ 자체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17년 도쿄대, 교토대 학생들이 가장 많이 읽은 책

공부의 철학그 두 번째 이야기

 

《공부의 철학》을 다소 어렵게 느꼈던 독자들과, 다 읽었지만 어떻게 활용할까 고민하던 독자들에게 이 책이 답이 될 것이다. 지바 마사야는 자신이《공부의 철학》을 쓰면서 발명한 글쓰기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사고 확장을 위한 메모의 기술을 자세한 예시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손으로 쓰는 메모와 아웃라이너, 에버노트 등 아날로그와 디지털 도구들을 넘나들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산하고 정리하는 법에 대해 읽어나가다 보면 독자도 어느새 자신의 앞에 펼쳐진 새로운 공부의 지평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책 속 한 줄

즉 《공부의 철학》을 통해 자기 자신을 변화시킬 뿐 아니라, 사회가 향락을 어떻게 취급하는지에 대해 흥미를 기울였으면 하는 것이죠. 사회는 다양한 향락을 억압합니다. 지금 일본에서는 천박한 내셔널리즘이 휘몰아치고 있는데, 여러 향락 가운데서도 어떤 하나의 가치관을 우선에 두고 강요하는 일이 일어나기 쉽습니다. 그러한 사회 전체의 상황을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 하는 것도 공부=향락론의 주제입니다

_44p

 

손으로 쓸때는 사방으로 날아다니며 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마인드 맵 해설서에서는 하나의 중심 주제에서 사고를 확장해서 쓰라고 조언하고 있지만 그것에는 집착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평면 이곳저곳에서 다중적으로 아이디어 메모를 시작해서 그것들이 어느샌가 이어지도록 합니다. 이어지지 않는 곳이 있어도 좋습니다. 이것은 들뢰즈와 가타리의 ‘리좀’ 같은 상태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_75p

 

종이 메모에 흩뿌리듯 아이디어를 적고 있으면 머릿속에서 점점 논리의 순서가 정리됩니다. 그림①에 비해 그림②는 논리의 흐름이 꽤 만들어져 있지요. 그 단계에서 아웃라인을 단숨에 적어 내려갑니다. 필요한 논리적 단계를 항목쓰기로 쓴 다음 적절하게 재배열합니다. 이것을 ‘종합적’인 사용법이라고 간주하고 있습니다.

한편 ‘분석적’인 사용법이란 벽에 부딪힌 문제를 제대로 직면하고 오로지 그것에 자기 아이러니를 적용해 나가며 어려운 점을 끌어내는 방식입니다.

_81p

 

아웃라이너에 관해서도 한 가지 보충 설명을 하겠습니다. 아웃라이너의 가장 대단한 점이자, 무서운 점은 자기 츳코미적 사고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어떤 한 가지 논리를 세우고 그것에 대한 반대 의견 등을 스스로 상정해서 점점 파헤쳐가며 쓰는 작업을 자기 혼자서 할 수 있죠. 이것이 장점으로 작용하는 일도 있는가 하면, 자신이 처음에 생각했던 것을 무너뜨리기도 한답니다.

_137p

 

자유로운 글쓰기는 무엇을 위해 하는 걸까요?

저는 막다른 골목에 부딪혀서 그것을 돌파하려 할 때 곧잘 이 방법을 쓰곤 합니다. 원고가 잘 써지지 않을 때. 뭔가 쇼핑을 하려 하는데 여러 선택지에서 고민할 때. 혹은 다른 사람에게 짜증이 나서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를 때. 그럴 때 자기 분석을 하듯 씁니다. 글로 씀으로써 머릿속의 혼란스러운 상태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_172p

 

머릿속에 실타래가 엉킨 듯 도저히 진정이 안 되는 상태. 그것은 ‘불안’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 여기에서 말하고 싶은 것은 불안에 대처하기 위해 글을 쓰라는 것입니다. 쓰는 행위는 누군가에게 이야기를 하는 상담과 닮은 행위입니다. 상담에서는 인간(=타자)에게 이야기하는데, 넓은 의미에서 말하자면 메모지라는 것도 자신에게 있어서 타자입니다. 메모지에 쓰는 일도 자신의 사고에 얼마간 타자성을 개입시키는 것입니다. 저는 그것을 통해 상담을 받은 듯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_174

 

이처럼 책의 모습도 욕망의 문제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한편 넓게 말하자면 지금의 사람들은 더이상 욕망을 넓혀 주기를 바라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욕망할 수 없으면, 즉 결여가 없으면 불안하다는 (정신분석의) 전제는 현대에서는 이제 무너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결여가 없어도, 욕망할 수 없어도 불안해지지 않고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공부해서 욕망을 넓히자는 것은 괜한 참견이겠지요. 하지만 저는 ‘욕망하는 인간의 시대’는 아직 끝나지 않았고, 개인적으로는 끝나지 말았으면 합니다.

_182p

목차

머리말

제1장 왜 공부를 이야기 하는가
왜 공부를 이야기하는가
도쿄대학교 입학부터 《공부의 철학》 출간까지
깊게 공부한다는 것
공부를 통해 비판적인 생각하기
공부의 주제 찾기 : ‘욕망 연표’ 작성
나를 바꾼 도쿄대학교 강의
공부의 기술 1 : 자기 나름의 메타 게임을 만들다
공부의 기술 2 : 어학을 공부하자

제2장 메이킹 오브 공부의 철학
‘쓰는 법’을 발명하면서 쓰다
트위터는 아이디어의 보고
지바 마사야식 메모기술
아웃라이너를 완벽하게 활용하다
장 구성은 바뀐다
아이러니와 유머의 발견
자기 아이러니와 싸우면서 쓰다
유한화의 방법 : 다른 사람에게 의지하기
선행 연구와의 차별화
처음과는 달라지는 내용
외부화의 변주
무한한 아이디어를 유한화하다
아웃라이너의 장점과 단점
《공부의 철학》 이전과 이후
《공부의 철학》 숨은 설정

제3장 공부와 놀이
어린 시절의 놀이와 관심사
개념의 수집은 게임처럼 즐겁다
고민하고 얼어붙는 것은 철학자의 일이 아니다
비디오 게임으로 만난 가상현실
막다른 골목과 유한성

제4장 글을 쓴다는 것
글쓰기의 의미
불안의 시대
종이책의 새로운 발견
새로운 우주를 만드는 일
제작과 예술의 본질

작가 소개

지바 마사야 지음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젊은 철학자로 21세기 일본 철학의 흐름을 바꾸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본 리쓰메이칸대학교 대학원 첨단종합학술연구과 준교수로 재직하면서 철학과 표상문화론을 가르치고 있다. 도쿄대학교 교양학부를 졸업하고, 파리 제10대학과 고등사범학교를 거쳐 도쿄대학교 대학원 종합문화연구전공에서 표상문화론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질 들뢰즈, 자크 데리다, 카트린 말라부, 캉탱 메이야수 등 현대 프랑스 철학을 바탕으로 집필한 《너무 움직이지 마라―질 들뢰즈와 생성변화의 철학動きすぎてはいけない―ジル・ドゥルーズと生成変化の哲学》으로 학계의 주목을 받았고, ‘공부’라는 실용적 주제를 들뢰즈와 라캉, 비트겐슈타인의 주요 철학 개념을 통해 메타적으로 탐색한 《공부의 철학勉強の哲学―来たるべきバカのために》으로 일본 언론과 출판계, 대학생들에게 크나큰 찬사를 받았다. 예술과 팝문화를 철학적으로 고찰하면서 미술, 문학, 패션에 관한 비평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다른 저서로 《다른 방식으로―트위터 철학別のしかたで―ツイッター哲学》이 있고, 역서로 캉탱 메이야수의 《유한성 이후―우연성의 필연성에 대한 시론有限性の後で─偶然性の必然性についての試論》(공역) 등이 있다.

박제이 옮김

출판 기획・번역자. 고려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한일전공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옮긴 책으로는 소설 《너의 이름은.》 《만주야 상점 옆 예쁜 집》, 에세이 《책 읽다가 이혼할 뻔》 《싫지만 싫지만은 않은》 《고양이》, 인문서 《수학 공부법》 《악이란 무엇인가》 《포스트 자본주의》 《원전 프로파간다》 《당신이 흔들리는 이유》 등 다수가 있다.

구매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