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는 춤춘다-세상을 움직이는 소유의 역사

홍기빈 지음
발행일 2007.4.5
ISBN 9788970136240
사양 면수 171쪽 | 크기 154*224mm
가격 11000원
분류 루트

책 소개

공적 소유를 기초로 하는 사회를 만들려는 시도는 공산권의 몰락과 함께 완전히 좌절된 것일까? 저작권 논쟁에서 우리가 생각하는 ‘소유권’은 어떤 정의와 범위를 지닌 것일까? ‘소유’란 도대체 무엇이며 사유와 공유의 이분법적 논쟁 속에서 어떤 변화를 거쳐 현재에 이르렀을까?

책세상에서는 플라톤Platon에서 20세기 미국과 스웨덴까지, 소유 제도를 둘러싼 이론과 논쟁의 역사를 이야기하는《소유는 춤춘다―세상을 움직이는 소유의 역사》를 출간했다. 국제 정치경제 전반과 우리 사회의 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글쓰기를 보여주는 저자 홍기빈은 소유를 추상적인 철학 개념이 아니라 현실의 구체적인 사회 제도로 이해해야 함을 강조한다. 좁게는 경제를, 넓게는 사람과 인류의 역사 전체를 이해하는 핵심 개념인 소유를 둘러싼 2,000여 년의 논쟁과 공박을 소개하는 가운데 이 책은 ‘공적 소유 대 사적 소유’라는 이분법을 넘어서기 위한 질문을 던진다. 소유 제도는 고정된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까? 공유 대 사유의 이분법적 논쟁 구도만으로 소유 제도와 사상의 변화무쌍한 역사를 설명할
수 있을까?

구체적인 사회 제도로서의 소유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위해 이 책은 소유의 구성 요소들을 제시하고 그것을 토대로 역사 속 소유 제도의 전개 과정과 그것을 둘러싼 사유의 역사를 살펴본다. 2,000년 전의 플라톤부터 200년 전 프랑스 혁명까지, 그리고 산업 혁명이라는 계기로 변화의 속도가 한층 빨라진 19세기까지 소유 개념은 사회․기술적 조건 등의 환경 변화 속에서 끊임없이 바뀌어왔다. 20세기 들어 세계 대전과 이념 대립, 미국의 패권 등의 영향으로 또다시 극적인 반전을 이룬 소유 제도와 개념은 이제 세계화와 신자유주의의 21세기를 맞았다.

고정되지 않고 계속 변화하는 소유의 모습을 다양한 역사적 관계망 속에서 살펴본 이 책은 소유에 대한 사유의 지평을 넓히고 새로운 사회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해줄 것이다.

-저자-
홍기빈은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경제학과와 같은 대학 외교학과 대학원을 졸업했다. 토론토 요크 대학 정치학과에서 지구정치경제학을 전공해 박사 학위를 받을 예정이며, 지금은 금융경제연구소 연구 위원으로 있다. 국제정치경제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며《아리스토텔레스, 경제를 말하다》,《투자자―국가 직접소송제》를 지었고《다수 문명에 대한 사유》,《전 세계적 자본주의인가 지역적 계획경제인가 외》,《권력 자본론: 정치와 경제의 이분법을 넘어》등을 옮겼다.

작가 소개

홍기빈 지음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같은 대학 외교학과 대학원에서 국제정치경제학 석사 학위를, 토론토 요크 대학 정치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금융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을 거쳐 현재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여러 매체에서 지구정치경제 칼럼니스트로 활동해왔다. 폴라니, 베블런, 캅 등의 ‘제도주의 전통’에 근거하여 대안적인 정치경제학을 마련하는 것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현재 벌어지고 있는 신자유주의적 지구정치경제 체제의 변화 과정을 포착하는 것을 주요 연구 주제로 삼고 있다. 지은 책으로《살림살이 경제학을 위하여》(출간 예정),《자본주의》,《투자자 국가 직접 소송제 ― 한미 FTA의 지구정치경제학》,《소유는 춤춘다》,《아리스토텔레스, 경제를 말하다》가 있으며, 폴라니의《거대한 전환》과 베블런의《자본의 본성에 관하여 외》등 여러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관련 자료

구매처